Posted by on the 24th of September, 2006 at 10:48 am under 끄적끄적.  This post has no comments.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1권이나 애니메이션 13화를 보면 이런 내용이 나옵니다.

일단 미리니름이니까 가릴게요..

스즈미야 하루히가 초등학교 6학년 때 가족이랑 야구장에 갑니다. 하루히는 야구장에서 가득찬 관중을 보고 깜짝 놀래요. 약 5만명이나 되는 사람들이 있었거든요. 그리고 시합이 끝난 뒤에 일본 인구가 1억 수천만정도 하니까 그 거기 있는 사람들도 2000분의 1밖에 안된다는걸 깨달아요. 자기가 얼마나 작은 존재인지 알게 된 것이지요.

전 야구장에 간 경험이 없어서 저런 이야기는 할 수 없어요. 그래서 다른 방법을 생각하다가 제가 아는 사람이 얼마나 되는지 상상 해 보았어요. 이건 정확한 것을 따지는 게 아니니까 대충 잡아서 할 게요.

내 가족, 친적과 내가 사는 마을 분들 모두 해서 100여명 + 초등학교 친구들, 선생님 100여명 + 중학교 친구들, 선생님 50여명 + 고등학교 친구들, 선생님 200명 + 군 시절 선후임 100여명 + 대학교 친구, 선후배, 교수님 200여명 = 750여명 -_-

진짜 그냥 대충 막 센거지만 1000명도 안되요. 우리나라 인구가 4700만정도 하니깐 대략 7만분의 1 정도예요. 아마 7만명 정도 있는 저랑 비슷한 사람도 이런 생각 하고 있겠죠??

그리고 이렇게 저와 인연 있는 분들이 얼마나 소중한 분들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평소에 별로 신경안쓰고 살았는데, 자주 연락하고 그래야겠어요.



* Required

The URI to TrackBack this entry is:
https://bmp.pe.kr/blog/index.php/2006/09/24/%eb%82%b4%ea%b0%80-%ec%82%ac%eb%8a%94-%ec%84%b8%ec%83%81-%eb%82%b4%ea%b0%80-%ec%95%84%eb%8a%94-%ec%84%b8%ec%83%81%ec%9d%80-%ec%b0%b8-%ec%9e%91%eb%8b%a4/track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