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on the 21st of December, 2007 at 11:04 pm under 사는이야기.  Post is not tagged.  This post has 2 comments.

학교 학생회에서 봉사활동 모집한다길래 친구 꼬셔서 같이 갔다 왔습니다. 우리 학교에서 대략 200여명 정도 갔어요.

오전 7시 20분 쯤 학교에서 출발해서 태안 도착하니까 10시 반 정도 되었어요. 서울 나오는 데 시간이 너무 오래 걸렸어요. 봉사활동 간 곳은 만리포 해수욕장입니다. 방송에서 만리포 해수욕장에 자원봉사자들이 많이 왔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왜 만리포로 왔을까 하는 생각을 했는데, 봉사활동 하고 보니까 만리포 해수욕장쪽도 아직 손이 많이 필요하네요.

학교에서 준비해 준 장갑과 방제복을 입고 마스크를 쓰고, 만리포 해수욕장 근처에 있는 장화를 신고 기름을 닦아냈습니다. 바다를 보면 이제 깨끗해 보이는데, 바닷가를 보면 아직도 기름이 많이 떠 다니더라구요. 점심 먹기 전에는 방파제 쪽을 닦았습니다. 기름 덩어리 진 거를 조금 닦긴 했는데, 잘 안닦여서 닦는건지 마는건지 알 수 없었어요.

점심은 지역 주민분이신지, 식당하신 분인지 아무튼 방파제 옆쪽 공터에서 먹었습니다. 김치찌개에 김치, 어묵볶음, 미역무침이었는데 밥이 무척 맛있었어요.

점심을 먹고 나서 장소를 옮겼습니다. 해수욕장 뒷편? 약간 산길을 올라 넘어갔어요. 바위가 새까만데, 원래 색깔이 아니라 기름을 먹어서 그렇더라구요. 닦아도 닦아도 어느새 기름이 다시 나와서 번들거려요. 우리 학교 말고 다른 곳에서 오신 분들도 많이 계셨어요. 봉사활동 하는 중간에 계속 간식도 나왔어요. 그러다가 장소를 다시 옮겼습니다. 자갈이 많은 곳이었어요. 이 곳에 갔더니 정말 기름이 자갈 속에서 솟아나왔어요. 자갈을 퍼내면 자갈에 기름이 잔뜩 묻어있는데 천으로 두세번 닦다 보면 어느새 천도 기름으로 가득해서 기름을 닦는건지 묻히는 건지 알 수 없었어요. 정말 기름 냄새때문에 머리도 아팠어요. 그렇게 자갈을 퍼내고 기름을 닦고 닦은 천은 모아서 수거하고 새로 천을 가져오고를 계속 했어요. 정말 굴삭기 하나 가져와서 자갈을 다 퍼내고 싶을 정도였어요.

그렇게 한창 하고 난 뒤 봉사활동을 마무리 지었습니다. 하루를 일정으로 잡은거라 다들 남은 기름을 닦지 못하고 가는게 아쉬웠을 거예요. 좁은 공간을 사람들이 가득 채우고 있었는데 우리가 철수하니까 다른 곳에서 오신 분들 몇 분 말고는 사람이 없더군요.

작업을 끝내고 주차장까지 10여분 정도 걸어왔습니다. 만리포 해수욕장을 앞에 두고 길을 따라 왔어요. 바닷가에 가 볼까 했는데, 신고 있는 장화에 기름때가 묻어 있어서 그냥 보기만 했어요. 바다는 이미 기름 유출사고는 잊은 듯 했어요. 문득 예전에 친구가 저에게 해준 이야기가 떠올랐어요.

“바다는 마음이 무척 넓어서 모든 것을 다 받아들인대. 우리도 그런 친구가 되자”

그렇게 봉사활동을 끝내고 왔어요. 올 때는 갈 때 보다 시간이 더 오래 걸렸어요. 5시쯤? 출발해서 9시 다 되어서 학교에 도착했어요. 친구와 늦은 저녁을 먹고 집에 왔습니다.

지금도 얼굴은 마스크를 쓰고 있는 거 같고, 발은 장화를 신은 거 같고, 머리는 약간 어질한게 아직도 기름들 닦고 있는 것 만 같아요. 아무쪼록 최대한 빨리 기름을 제거해서 다시 원래 깨끗한 바다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그 곳에 살고 계신 어민분들이 다시 걱정없이 어업을 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

Posted by on the 18th of December, 2007 at 1:11 am under 보고읽고듣고.  Post is not tagged.  This post has no comments.

사실은 하나 더 샀어요.

Leeds - The Old School

바로 Leeds입니다. 이번 앨범은 Single이예요. 가격이 6000원이예요. 4곡이 들어있고, 각각 instrumental이 있어서 8 tracks 입니다.

사실 SPRINKLER 노래 듣느라 제대로 못 들었어요. 한번 들었는데^^; 역시 노래 정말 좋아요

Posted by on the 18th of December, 2007 at 1:03 am under 보고읽고듣고.  Post is not tagged.  This post has no comments.

시디를 샀습니다.SPRINKLER - dreamer

그저께 우연히 알게 된 그룹이예요. 지난 주 뮤직뱅크에 백지영과 이수영이 노래를 같이 불렀어요. 그래서 그걸 보려고 뮤직뱅크를 보았어요. 백지영과 이수영만 바로 찾아서 볼수도 있지만, 그래도 이왕 보는거 처음부터 보았어요.

그냥 그려려니 하고 보고 있었는데 이 그룹이 노래를 불렀어요. 또 가수 하나 나왔나보다 하고 있는데 노래가 장난 아닌거예요. 바로 누군지, 어떤 노랜지 찾아보았습니다. 그래서 알게 되었어요^^ 백지영과 이수영의 노래도 좋았지만, SPRINKLER를 알게 되어서 정말 좋았어요.

바로 오늘 신나라 레코드 가서 시디 샀습니다. CDP도 준비해서 갔지요ㅎㅎ

앨범 감상 평은.. 제가 워낙 감상을 적는게 서툴러서요.. 힘있는 보컬이 정말 좋습니다.

타이틀 곡 보물섬으로의 항해를 듣고 싶으신 분은

http://www.cyworld.com/demisodagrape/

를 오시면 되요ㅎㅎ

Posted by on the 17th of December, 2007 at 2:55 am under 네이비필드.  Post is not tagged.  This post has no comments.

요즘 블로그에 이야기를 안쓰고 있지만, 사실은 계속 네이비필드 하고 있습니다.

함장 Level 107

어느 새 함장 레벨이 107이 되었네요. 미국 전함 트리에서 마지막 몬타나 까지 레벨 3만 더 올리면 됩니다. 요즘 아이오와 타고 다니면서 나름 제법 4차 전함 역할 한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최근에 제가 하는 방법은 살짝 들이밀기, 도망칠 때 무조건 빼는게 아니라 살짝 꺾으면서 들이밀었다가 다시 도망가기. 이런거 하고 있어요. 그리고 주위 상황 봐서 확 들이밀었다가 빠질 듯 하다가 한번 더 밀었다가 다시 완전 도망가기ㅎㅎ. 글로 적으면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지만, 네이비필드 하시는 분들이라면 무슨 이야기인지 아실거라 믿습니다.

그리고 지난번 영국 전함 라이온2와 KGV 장갑 패치 이후로 5차 전함 상대하기가 수월해졌어요. 4차 전함 입장에서 가장 상대하기 쉬운 5차 전함은 몬타나-_-;; 앞으로 내가 타야 할 전함인데 상대하기 쉽게 느껴진다는게 참 안타까워요. 라이온2와 H44가 비슷비슷하게 까다롭고, 일본의 슈퍼야마토가 제일 상대하기 버거워요. 슈퍼야마토는 주로 대공도 같이 하기 때문에 정찰이 잘 안되거든요. 몬타나<=라이온2=H44<=슈퍼아마토. 이런 느낌이예요^^; 아.. 상대하기 쉽다는 게 제가 무조건 잡을 수 있다 그런 의미는 아니예요. 제가 전선을 유지할 수 있다는 뜻이예요. 오해하지 않길 바래요.

Posted by on the 7th of December, 2007 at 12:07 am under 놀자.  Post is not tagged.  This post has 2 comments.

이게 제가 쓰는 Clie에서 Random으로 나온 게임이예요.

Sudoku

이게 11월 1일에 만든 게임입니다. 처음에는 쉽게 풀었는데 중간 부터 꼬이더니 진짜 어려웠어요. 세 번? 네 번? 다시 해서 8일에야 풀었죠.

한 번 풀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