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on the 5th of April, 2008 at 10:56 am under 끄적끄적.  This post has no comments.

난 내 의견을 정하고 표현하는데 익숙하지 않다. 그래서 무언가에 대해 이야기를 할 때, 주로 다른 사람의 의견을 들으며 그들의 의견을 받아들인다. 비판적으로 받아들이는 게 아니라 마치 절대 진리인 양 받아들인다. 그러다가 그 의견에 대한 다른 사람의 비판이 있으면 그제서야 “아~ 무조건 저런 게 아니구나” 하고 나중에야 깨닫게 된다.

오늘 블로그를 돌아다니다 진보신당과 노회찬씨, 심상정씨에 대한 비판글을 읽었다. 지금 당장 이상으로서 진보 정당이 필요하다는 건 인정하지만, 현실에서 진보를 추구하는 사람들이 진짜 진보를 찾다가 결국 서로 서로 분단되어서 우익 정당인 한나라당을 돕게 된다는 것. 차라리 같은 우익 정당이지만 그래도 나은 민주당을 찍는게 낫지 않냐 이런 내용이었다. 이 글을 읽으면서 “정말 현재 상황을 잘 꼬집었다. 이렇게 해야 겠구나.” 하는 생각을 하면서 댓글들을 읽어 보았다.

처음에는 긍정적인 댓글이 있었는데, 아래로 갈수록 이 글에 비판적인 댓글들이 많았다. 그 중에? “이런식으로 하면 진보 정당은 끝까지 세력을 가지지 못한다.”, “지금까지 민주당 지지자들이 하는 사표논리다.” 라는 댓글이 있었다. 댓글을 읽으면서 다시 한번 “저렇게 하는 것만이 좋은건 아니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불과 10여분 사이에 진보 정당에 대한, 아니 국회의원 투표에 대한 내 주관을 두번이나 바꾸었다. 왜 이렇게 내 주관을 가지는게 쉽지 않을까? 내가 아직 모르기 때문일 것이다. 적절한 비유는 아니지만, 내가 잘 아는 컴퓨터나 인터넷에 대한 의견에는 내가 쉽게 의견을 정하고 주장하고 토론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적절한 비유가 아니라고 한 이유는 컴퓨터나 인터넷에 대한 문제는 정치, 사회, 삶에 대한 문제보다 답을 구하기 쉽기 때문이다.)

공부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마무리 지어야 겠다. 그런데 막상 공부는 안하고 있으니 참 한심하다-_-



* Required

The URI to TrackBack this entry is:
https://bmp.pe.kr/blog/index.php/2008/04/05/it-is-not-easy-to-set-my-opinion/track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