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on the 18th of January, 2009 at 11:11 pm under 사는이야기.  Post is not tagged.  This post has no comments.

오랜만에 글을 쓰려니까 정말 잘 안써지네요ㅋ 하나만 더 적어봅니다.

제목처럼 트랙볼을 쓰고 싶어요. 저는 입력장치에 관심이 쪼금 있는데요^^; 그래서 지금은 내추럴 키보드에 버티컬 마우스를 쓰고 있어요. 회사에서는 울트라 나브를 쓰고 있구요. 근데 집에서는 괜찮은데 회사에서 마우스가 불편합니다.

버티컬 마우스를 하나 더 살까 하다가, 트랙볼도 좋다는 글을 읽었어요. 그 아래 댓글에 추천으로 올라온 트랙볼이 바로 이건데요.

trackball

엄지 손가락으로 왼쪽에 버튼들을 누르구요. 검지, 중지, 약지로 볼을 돌리고 새끼손가락으로 오른쪽 버튼늘 누르는 거래요. 정말 한번 써보고 싶어요>_<

Posted by on the 18th of January, 2009 at 11:06 pm under 보고읽고듣고.  Post is not tagged.  This post has no comments.

이건 2주전에 봤어요ㅋㅋ

yesman

1월 1일에 여자친구 보고 오는 길에 지하철에서 포스터를 봤는데, 갑자기 재미있겠다는 생각이 드는거예요ㅋㅋ 뭔가 영화니까 인정해주마 이런 장면들도 있었지만, 정말 재미있게 봤어요^^ 다른 무엇보다,? 이것저것 배우고 하는 부분은 정말 부러웠어요. 저도 하고 싶지만, 시간 없다고 피곤하다고 안하게 되니까요.

결말이 뻔히 보이는 영화였지만, 그래도 정말 재미있게 봤어요^^

Posted by on the 18th of January, 2009 at 11:00 pm under 보고읽고듣고.  Post is not tagged.  This post has no comments.

작년에 봤는데 이제야 적네요^^;

ponyo

작년에 보고 와서 적으려니까 잘 기억이 안나네요^^;; 인어공주의 미야자키 하야오 판이랄까요? 포뇨도 귀여웠고~? 애니메이션이 뭔가 정말 신기하게 표현을 잘 한거 같아요. 보고 나와서는 포뇨 노래가 입에 붙어가지구요ㅋㅋ 포~뇨 포뇨 포뇨 오사카나노코~ 이랬네요^^